로그인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족보닷컴 회원이 아니시라면 지금 가입해 보세요!
신규 회원을 위한 2,000포인트와 수학 콘텐츠 4종을 드립니다.

레이어팝업닫기

알림( 0 )

족보닷컴 주요 알림을 확인해 주세요! 알림의 보관기간은 최대 90일입니다.
  • 새로운 알림 메세지가 없습니다.
레이어팝업닫기

교육뉴스

대한민국 교육계의 주요 소식을 안내드립니다.

  • 교육뉴스 뷰리스트
    [6월 모평] 국·수·영 모두 어려웠다…"선택과목별 점수 비공개"
    공지사항 리스트
      등록일ㅣ2021-06-29 조회수ㅣ799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정지형 기자 = 문·이과 통합형으로 치러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처음 치러진 6월 모의평가는 국어, 수학, 영어 모두 지난해보다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어와 수학 모두 공통과목이 어렵게 출제됐다.

    국어와 수학영역이 '공통+선택과목' 구조로 바뀌면서 특히 수학에서 문과 학생이 이과 학생에 비해 불리하다는 여론이 많지만 수능 출제당국은 선택과목 간 평균과 표준편차 등 상세 점수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지난 3일 치러진 2022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수험생에게는 30일 개인별 성적통지표가 배부된다. 올해 수능부터 국어와 수학 영역은 '공통+선택과목' 구조로 바뀌면서 문·이과 구분 없이 성적이 산출된다.

    특히 수학은 지난해 수능보다 상당히 어렵게 출제됐다. 수학은 표준점수 최고점이 146점으로, 지난해 수능보다 9점이나 올랐다. 만점자는 882명으로 0.22%에 불과했다. 지난해 수능에서 이과생들이 응시했던 수학 가형의 만점자는 971명(0.70%) 문과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나형 만점자는 1427명(0.53%)이었다.

    특히 수학영역은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구분점수(134점) 차이가 12점에 달해 상위권 안에서도 격차가 벌어졌다. 표준점수는 원점수와 평균점수 차이를 보여주는 점수로, 시험이 어려우면 평균점수가 내려가 표준점수는 올라간다.

    국어도 지난해 수능보다는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146점으로 지난해 수능보다 2점 높아졌다. '역대급 불수능'으로 불렸던 2019학년도 수능 150점 다음으로 어렵게 출제됐다.

    반면 만점자는 182명(0.05%)으로 지난해 수능 151명(0.04%)보다 약간 늘었다. 상위권 학생에게는 지난해 수능보다 국어가 다소 쉬웠다는 뜻이다. 1등급 구분 점수는 132점으로 지난해 131점과 비슷했다.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구분점수가 14점이나 차이가 벌어져 상위권 안에서도 격차가 컸다.

    절대평가인 영어도 지난해 수능보다 어려웠다. 90점 이상을 받아 1등급을 받은 학생 비율이 5.51%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능 때의 1등급 12.66%에 비해 절반 이상 감소했다. 어렵게 출제됐던 2019학년도 수능의 5.3%와 비스한 수준이다.

    올해 수능부터 EBS 교재·강의와 연계율이 기존 70%에서 50%로 낮아지면서 영어영역은 연계문항이 전부 간접연계로 바뀌었다. 평가원 관계자는 그러나 "영어 1등급 비율은 지난해 6월 모의평가 8.7%보다 낮았지만 1~3등급 누적 비율은 지난해 6월 모의평가보다 1%p 정도 증가했고, 원점수 평균도 높아진 상황"이라며 "EBS 간접연계 때문에 1등급 비율이 낮아졌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1등급 비율이 낮아진 것은 상위 1~3등급을 구분하는 문항들이 약간 어렵게 기능한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라며 "상위 등급 문항을 구분하는 난이도, 학습량, 준비도 등을 고려해 다각도로 살펴보면서 문항을 출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탐구영역에서는 과목 간 유불리 현상이 여전했다. 올해 수능부터 수험생은 계열에 상관 없이 사회탐구(9과목) 과학탐구영역(8과목) 17개 과목 가운데 두 과목을 선택해 응시한다. 지난해까지는 문과는 사회탐구에서 두 과목, 이과는 과학탐구에서 두 과목을 선택해 응시했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물리학I(78점)이 가장 높았고 동아시아사(68점)가 가장 낮아 10점 차이가 났다. 사회탐구 영역에서 표준점수 최고점은 세계사(76점)가 가장 높아 동아시아사와 8점 차이가 났다. 과학탐구 영역에서는 화학I(69점)과 지구과학I(69점)이 가장 낮아 물리학I과 8점 차이가 벌어졌다.


    (이하 후략)

    원본링크: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2&sid2=250&oid=421&aid=0005444299

  • 교육뉴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549 희망대학 지원자격·일정 확인… 지역인재 전형도 적극 공략 2021-07-19 1421
    2548 여름방학에 입시 성패 달려…지원가능 대학 맞춤전략 짜라 2021-07-19 1340
    2547 6월 모평 이후 대입전략은? 수시, 수능 취약과목 집중···정시는 난도 높여 준비를 2021-07-06 1438
    2546 '선택과목 고르기와 입시 전략 짜기'…고1, 2를 위한 과목 선택과 대입 가이드 2021-07-06 1440
    2545 [6월 모평] 국·수·영 모두 어려웠다…"선택과목별 점수 비공개" 2021-06-29 800
    2544 내게 맞는 과목은…서울교육청, 고교학점제 선택과목 안내서 제공 2021-06-29 1593
    2543 2022 수시, 상위권은 ‘학교장추천전형’으로 몰린다… 상향 지원도 가능 2021-06-21 1061
    2542 일반고 전환 7곳, 자사고 경험 살려 교과중점학급 운영 2021-06-09 1525
    2541 올해도 ‘코로나19 입시’···최저학력 완화, 실기 전형 변경 2021-06-09 1364
    2540 "6월 모의평가 국어·수학, 선택과목보다 공통과목에서 변별력" 2021-06-04 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