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학교 내신 1등급, 족보닷컴

로그인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족보닷컴 회원이 아니시라면 지금 가입해 보세요!
신규 회원을 위한 2,000포인트와 수학 콘텐츠 4종을 드립니다.

레이어팝업닫기

알림( 0 )

족보닷컴 주요 알림을 확인해 주세요! 알림의 보관기간은 최대 90일입니다.
  • 새로운 알림 메세지가 없습니다.
레이어팝업닫기

교육뉴스

대한민국 교육계의 주요 소식을 안내드립니다.

  • 교육뉴스 뷰리스트
    “수능에 내신 반영” 서울대 2023학년 입시안…교육계 ‘일파만파’
    공지사항 리스트
      등록일ㅣ2020-11-11 조회수ㅣ243

    서울대 “정시모집에 내신 일부 반영”
    “평등권 침해” 헌법소원 청구
    철회요청 청와대 청원도 등장

    “특목고 불리” vs “큰 영향 없을듯”
    교사들 “학교생활 충실” 환영
    서울대학교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점수가 당락을 좌우했던 정시모집에 내신을 일부 도입하겠다는 내용의 2023학년도 입시안을 발표한 뒤 교육계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수능 위주로 대입을 준비하던 학생 및 학부모들은 갑작스런 내신 반영에 혼란스럽다는 반응이지만, 정시모집 비율이 2023학년도에는 40%로 현재의 두배 가량 늘어나는 만큼 별다른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서울대학교는 지난달 28일 2023학년도 정시모집에 학생들의 교과이수 충실도를 반영하는 ‘교과평가’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교과평가는 학교생활기록부의 교과학습발달상황을 통해 모집단위 관련 학문분야에 필요한 교과 이수 및 학업 수행의 충실도를 평가하는 지표다.

    정시모집은 기존에는 100% 수능 점수로 당락이 좌우됐지만, 2023학년도에 신설되는 정시 지역균형전형은 수능 60점과 교과평가 40점을 합산한다. 정시 일반전형은 1단계에서 수능 점수 100%로 2배수를 뽑고 2단계에서 수능 80점과 교과평가 20점을 합산한다. 두 명의 평가자가 지원자 학생부를 A~C등급으로 구분한다. 평가자 주관이 개입하는 정성평가로, 내신등급만 보는 게 아니라 전반적인 충실도를 따져보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과 흡사한 방식이다.

    이처럼 내신이 정량평가가 아닌 정성평가로 이뤄지다보니 누구에게 유리하고 불리할지 촉각이 곤두세워지고 있다.

    해당 입시안이 첫 적용될 현재 고1 학생들은 “벌써 고등학교에 입학했는데 이제와서 대입정책이 바뀌면 어떡하냐”며 혼란스런 모습이다.

    일부 학생은 “2023학년도 서울대 정시모집 전형에 학교생활기록부를 기반으로 한 교과평가를 반영하는 것은 평등권과 학문의 자유 등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헌법소원을 청구했다.

    ‘서울대학교의 편법적 수시증원방침 철회를 청원합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10일 기준 1만2700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이번 발표에 대해 일반고 학생들은 환영하는 반면, 강남쪽 학생들은 내신이 반영되면서 불만”이라며 “서울대는 명분과 실리를 살리면서 성실하고 똑똑한 학생을 뽑겠다는 묘수를 뒀다”고 평가했다. 이 소장은 “2023학년도 입시안 발표가 내년 4월까지로 예정된 만큼, 다른 대학들이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도 변수”라고 밝혔다.

    하지만 서울대의 이번 발표는 2023학년도 정시모집이 40%로 대폭 확대되는 데 따른 수능 쏠림현상을 어느 정도 완화한 것으로 큰 혼란은 없을 것이라는 상반된 반응도 나온다. 이번 서울대 발표에 고등학교 교사들은 학생들이 학교생활에 충실할 것이라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이영덕 대성학원 학력개발연구소장은 “정시모집 비율이 올해 21%에서 내년에는 30%, 2023학년도에는 40%로 현재의 2배 수준으로 높아진다”며 “강남이나 특목고 학생 등이 수능으로만 대학에 들어가는 비중이 급증하는 만큼, 서울대가 수능 위주 쏠림현상을 완화한 것으로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서울대 의대가 지난해 30명을 뽑았는데, 커트라인에 있는 학생들은 교과성적때문에 당락이 엇갈리는 정도의 영향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대를 뺀 나머지 대학들은 서울대처럼 정시모집에 내신을 가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 소장은 “이번 서울대 입시안은 2010~2014년에도 서울대가 했던 방식으로, 당시에도 다른 대학들은 이런 기조를 따라하지 않았다”며 “다른 대학들은 내신이 안좋은 특목고 학생들을 뽑는 것이 더 유리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장연주 기자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 교육뉴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488 오는 2022년부터 영재학교 중복지원 금지 2020-11-16 174
    2487 내년 한국사능력검정시험 6회 실시…4월은 일요일 시험 2020-11-12 203
    2486 “수능에 내신 반영” 서울대 2023학년 입시안…교육계 ‘일파만파’ 2020-11-11 244
    2485 국민이 원하는 교사는? "학생에 관심 갖고 소통하는 교사" 2020-11-11 226
    2484 수능장에서 마스크 내리는 신원확인 거부 땐 '부정행위' 2020-11-06 342
    2483 서울대 2023학년도 정시모집 내신 반영… 지역균형전형도 신설 2020-11-06 343
    2482 앞으로 수능 한 달..."익숙한 교재로 정리·반복하고, 규칙적인 수면 중요" 2020-11-06 312
    2481 수시모집 지원 고3 수험생 55% "학종 가장 열심히 준비" 2020-10-27 565
    2480 [2020국감]‘수능 안보고 입학’ 무시험 대입전형 50% 넘어 2020-10-26 557
    2479 정시 수능 반영비율 달라진 대학은 어디일까? 2020-10-22 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