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에는 족보, 족보닷컴

로그인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족보닷컴 회원이 아니시라면 지금 가입해 보세요!
신규 회원을 위한 2,000포인트와 수학 콘텐츠 4종을 드립니다.

레이어팝업닫기

알림( 0 )

족보닷컴 주요 알림을 확인해 주세요! 알림의 보관기간은 최대 90일입니다.
  • 새로운 알림 메세지가 없습니다.
레이어팝업닫기

교육뉴스

족보닷컴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족보닷컴의 주요 일정과 실시간 소식 및 변동 사항을 확인 하세요.

  • 교육뉴스 뷰리스트
    수시·정시 지원방향 정할 중간점검… 시험 직후부터 ‘역전’ 노려라
    공지사항 리스트
      등록일ㅣ2019-05-30 조회수ㅣ2346
    ‘미니 수능’ 6월 모의평가 D-20[서울신문]
    실제 수능 출제경향 파악·경쟁력 분석
    대학 전형요소 보완·주력 과목 결정을
    9월 모평까지 월·주·일 단위 계획 짜고
    과감하게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공부
    다음달 4일 시행되는 ‘6월 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는 ‘예비 수능의 장’, ‘수능의 가늠자’, ‘미니 수능’ 등으로 불린다. 실제 수능 시험을 출제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시험인 데다 학력평가와는 달리 졸업생, 이른바 ‘N수생’도 응시한다는 점에서 실제 수능을 가장 근접하게 체험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다. 고3 수험생보다 수능에 강점을 보이는 졸업생들과 함께 치르는 6월 모의평가를 통해 전체 수험생 사이에서 자신의 위치를 가늠하고 수능에 대한 적응 능력을 점검해야 한다.

    특히 수도권 주요 대학들이 정시 모집인원을 확대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들 대학 지원을 고려하는 수험생들은 6월 모의평가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2020학년도 전국 대학의 정시 선발 비율은 22.7%로 지난해 대비 1.1% 낮아졌지만, 성균관대와 서강대가 정시 선발 비율을 지난해보다 10% 안팎으로 늘렸으며 경희대, 연세대, 한국외국어대 등이 1000명대의 정시 선발모집 인원을 공고한 상태다. 서울신문은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의 도움을 받아 수험생들이 6월 모의평가를 향후 대입 준비에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짚어 봤다.

    ●수능 출제 경향을 가늠할 수 있는 잣대

    평가원은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위해 수험생의 전반적인 수준을 파악하고 수능을 통해 이를 변별할 수 있는 지점을 찾고자 한다. 즉 모의평가를 통해 실제 수능 시험에서 어느 정도의 난이도를 유지할 것인지, 어떤 유형의 문제를 출제할 것인지를 판단하려 한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모의평가 결과 자체에 연연하기보다 새로운 유형의 문제와 전반적인 난이도를 영역별로 꼼꼼히 분석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6월·9월 모의평가에서 실험적으로 출제된 문제 유형이 그해 수능에도 등장한 사례를 찾을 수 있다. 지난해 6월 모의평가에서는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이 전년 대비 6점이나 올라 ‘국어 불수능’이 예고되기도 했다.

    ●내 위치 점검 기회… 수시 vs 정시 전략 수립을

    6월 모의평가 성적을 통해 자신의 수능 성적과 객관적인 위치를 예측하는 것은 수시와 정시의 갈림길에서 최선의 선택을 하기 위한 필수 과정이다. 이때 중요한 것은 3월과 4월에 치른 학력평가와 6월 모의평가를 동일선상에 놓고 그간의 성적 흐름과 학습 패턴 등을 전반적으로 살펴보는 것이다. 이를 통해 미리 예측한 자신의 수능 성적으로 정시 지원이 가능한 대학을 살펴보고, 학생부교과전형이나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지원 가능한 대학과 견주어 자신의 경쟁력과 선호도를 비교해봐야 한다.

    수능으로 합격 가능한 대학이 학생부로 지원 가능한 대학보다 더 선호하는 대학이라면, 정시를 목표로 하되 논술전형 위주의 상향 지원을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때 논술전형으로 지원하는 대학은 수능 최저학력 기준이 까다롭거나 수능 성적 결과에 따라 응시 여부가 결정되는 등 수능의 문턱이 높은 대학이 적절하다. 반면 학생부 경쟁력이 수능 경쟁력보다 월등히 높을 경우 수시 6장의 카드를 신중하게 사용해야 한다. 지금부터 합격 가능성이 높은 수시 전형을 찾아 해당 대학이 원하는 항목을 보완하는 데 초점을 두는 것이다. 학생부교과전형에 주력한다면 1학기 기말고사에 전력을 다하고, 학생부종합전형을 염두에 둔다면 3년간의 교과·비교과 활동을 매끄럽게 마무리할 수 있어야 한다.

    수능 경쟁력과 학생부 경쟁력 간의 우월이 명확하지 않다면 현 시점에서는 수능에 매진해 큰 폭의 향상을 기대하는 게 현명하다. 이 같은 유형의 수험생이 수시를 고려하고 있다면 면접 등 다른 전형요소의 경쟁력을 높여 부족한 학생부 경쟁력을 보완하는 것도 방법이다. 예를 들어 학생부종합전형을 고려한다면 ‘1단계 서류 100%, 2단계 서류+면접’의 전형을 진행하는 대학 중 1단계 선발 배수가 많아 2단계 면접의 변별력이 높은 대학을 찾고, 자신이 1단계 선발에 확실히 들 자신이 있다면 면접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다.

    ●9월 모의평가 전까지 촘촘한 학습 계획 수립

    김 소장은 “수능까지 제법 많은 시간이 남아있는 것 같아도 수시 지원 및 대학별고사 등에 신경 쓰다 보면 학습 시간을 확보하기 어려울 수 있다”면서 “6월 모의평가 결과를 토대로 지금까지의 학습 방식을 점검하고 9월 모의평가 전까지 실천 가능한 학습 계획을 새로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달까지 개념 다지기 완료’ 같은 두루뭉술한 계획은 더이상 힘을 발휘하기 어렵다. 월·주·일 단위로 시간을 잘게 쪼개 계획을 세워야 꾸준히 실천할 수 있다.

    6월 모의평가를 치르고 나면 ‘무조건 열심히’가 아닌 ‘상황에 맞게 열심히’로 학습 방향을 바꿔야 한다. 전체 입시의 과정에서 자신의 상황을 반영해 집중할 곳에 집중하고 버릴 것은 과감히 버리는 공부를 해야 한다. 예를 들어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있는 수시 전형을 목표로 한다면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특정 영역을 과감히 포기할 수도 있다. 수능에서 모든 영역을 최상위로 끌어올리는 게 어렵다면 자신 있는 영역을 추려 해당 영역의 반영비율이 높은 대학을 살펴보는 전략이 필요하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 교육뉴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394 내년부터 서울 초3·중1 모든 학생, 기초학력 진단검사 실시 2019-09-05 366
    2393 전학 가능한 서울 중학교, 웹사이트에서 확인하세요 2019-09-05 369
    2392 9월 모의평가, 영어 빼고 6월 모평보다 쉬웠다 2019-09-05 360
    2391 '수능 마지막 리허설' 9월 모평…대입 바로미터 삼아야 2019-09-04 354
    2390 대학 입학금 2023년부터 완전 폐지 2019-08-27 452
    2389 막 오른 서울 '자사고' 지정취소 법정공방 …학생 혼란 불가피 2019-08-27 512
    2388 수시 원서접수 코 앞, 막바지 자소서 최종점검 2019-08-27 411
    2387 수능 원서접수, 오늘(22일) 스타트…시험은 11월 14일 2019-08-22 531
    2386 내년 마이스터고에 `고교학점제` 도입…2025년엔 전면 시행 2019-08-21 564
    2385 내일부터 수능 원서접수 2019-08-21 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