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족보닷컴 회원이 아니시라면 지금 가입해 보세요!
신규 회원을 위한 2,000포인트와 수학 콘텐츠 4종을 드립니다.

레이어팝업닫기

알림( 0 )

족보닷컴 주요 알림을 확인해 주세요! 알림의 보관기간은 최대 90일입니다.
  • 새로운 알림 메세지가 없습니다.
레이어팝업닫기

교육뉴스

족보닷컴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족보닷컴의 주요 일정과 실시간 소식 및 변동 사항을 확인 하세요.

  • 교육뉴스 뷰리스트
    서울 9개 사립대 "현 고1 수능서 이과 선택과목 지정"...'문이과 통합'정책 유명무실해지나
    공지사항 리스트
      등록일ㅣ2019-04-24 조회수ㅣ639
    자연계열 수학·과학에 지정...현행 입시와 별다른 차이없어
    일반고 심화과목 회피로 '특목고·사교육 광풍' 부추길수도
    [서울경제] 연세대와 고려대 등 서울시내 주요 9개 사립대학이 현재 고교 1학년의 대학 입시에 첫 적용되는 문이과통합형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과 관련해 자연계열 전형에서만 수학·과학 교과에 한해 일부 선택과목을 지정한다. 또 인문계열 전형에서는 선택과목을 지정하지 않는다. 이렇게 되면 현재 수능과 별다른 차이가 없게 돼 정부가 추진하는 문이과통합형 교육과정이 유명무실해질 것이란 분석이다.

    21일 교육부와 대학, 교육업계의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사립대 중심의 서울 9개 대학 등 서울·경인권 주요대 입학처장들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2022학년도 수능 선택과목 지정계획안’을 교육부와 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전달했다. 교육부와 대교협은 오는 5월 1일 고2에 적용되는 ‘2021학년도 대입전형 기본 계획안’을 발표하면서 이런 내용의 2022학년도 주요대 계획안을 공개한다. 이런 전형안을 내놓은 대학은 연세대와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이화여대, 중앙대, 경희대, 한국외국어대 등이다.

    이들 학교는 2022학년도 수능에서 자연·이공계열 학과 및 모집단위에 한해 수학 교과는 이과 과목인 ‘미적분’ ‘기하’ 중 1개를 선택과목으로 지정하고, 과학 과목은 학과 및 전공에 따라 최대 2개까지 지정하기로 했다. 현 고2부터 미적분이 이과 과목으로 전환됨을 감안할 때 입시 과목에서 문이과통합 전후의 차이가 거의 발생하지 않는 셈이다. 다만 서울대는 국립대로서의 책무와 각 학과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해 아직 계획안을 내놓지 못했다. 하지만 주요 사립대의 입시 경향이 수도권 대학 등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서울대가 ‘나홀로’ 전격적 통합에 나설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는 게 교육계의 중론이다. 교육계 일각에서는 서울대가 대학의 전형 제출 시한인 내년 3월말까지 발표를 미룰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주요 대학이 교육부의 권고대로 시한보다 1년여 앞서 이 같은 내용의 계획안을 내놓으면서 전형안 미비로 빚어졌던 일선 고교의 혼란은 한결 줄게 됐다.

    계획안에서 대학들이 이과 계열에만 선택과목을 지정하면 문이과별 필수 과목이 사라질 뿐 현 입시제도와 차이는 발생하지 않는다. 현행 이과 수능과 동일한 흐름인데다 현재도 이과계 학생들이 문과계 학과를 진학하는 데 따른 불이익은 거의 없는 반면 문과계 학생이 이과계 학과를 지원할 경우 가산점 등의 혜택이 없어 ‘교차 지원’에 따른 여파도 동일하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시내 주요 대학이 동일한 입시안을 제시함에 따라 쉬운 과목을 지정한 특정 학교로의 쏠림 현상을 방지하는 한편 전국 4년제 대학들에 일종의 ‘가이드’ 역할을 하게 돼 입시 지형에 미칠 파장도 줄어들 전망이다. 정시에서 문·이과 통합이 전격적으로 진행될 경우 쉬운 수능 과목으로 ‘러시’가 발생하고 사회탐구과목을 택해 공과대에 진학하는 일도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대학들은 이번 방안 제출에 앞서 전국입학처장협의회 등을 통해 교육부와 의견을 교환하며 당국의 ‘의중’까지 사전 탐사했다. 교육 당국은 대학들의 전형안이 문과와 이과 별로 필수과목을 지정한 현 고2까지의 대입 전형안의 폐기에 해당한다는 점에서 당국의 대전제에 상응한다는 판단을 내렸다. 부처와 대학 간 정책 반영에 앞서 ‘눈높이’까지 맞춘 것으로, 당국도 일방적인 문이과통합이 부를 수 있는 혼란을 충분히 숙지하고 있었다는 판단이 가능해진다.

    하지만 문이과통합안 시행에 따른 현장의 파열음을 모두 막는 것은 요원할 전망이다. 하위권 지방대 등 선택과목을 지정하지 않는 전국 4년제 대학들이 많아질수록 교실의 학력 격차는 커질 수 있다. 이미 현행 고2부터 문과 과정이었던 미적분이 이과로 이동한데다 문과계도 쉬운 사회 과목에 몰릴 것으로 보여 기초학력저하는 더욱 공고해질 전망이다. 심화학습이 제도적으로 가능한 학교는 특목고에 그치고 일반고에서 심화 과목을 개설할 여지는 더욱 낮아져 ‘과학고 광풍’과 이과 사교육의 폭증 우려도 제기된다.

    특히 정시인 수능에 집중된 계획안에 수시 전형은 포함되지 않아 학교 현장의 ‘정책 발 혼란’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2022학년도 수능 비중을 30% 이상으로 두는 수능 확대책이 시작되지만, 수시 교과전형 비중을 30% 이상으로 늘려 ‘수능 30%룰’의 적용을 피해 가는 대학들도 늘어날 수도 있다. 이런 주요대의 방침이 수능 절대평가화 흐름을 막아낼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이밖에 문이과통합 이후 내신 절대평가를 추진해 고교학점제를 완성하려던 정부 계획에 일부 제동이 걸린 셈이라 향후 정책 흐름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육학과 교수는 “입시에서 경쟁을 배제하려는 진보 정권의 흐름에 다시 제동이 걸린 셈”이라며 “학년마다 교육과정이 다를 정도로 복잡해진 입시 체제를 바로잡으려면 건전한 경쟁을 유도하도록 교육 대계를 짜야 한다”고 말했다
    . /김희원기자 heewk@sedaily.com
  • 교육뉴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364 서울 9개 사립대 "현 고1 수능서 이과 선택과목 지정"...'문이과 통합'정책 유명무실해지나 2019-04-24 640
    2363 고3만큼 고민스러운 고1의 대입…선택과 집중이 중요 2019-04-24 644
    2362 떨리는 高1학년의 첫 중간고사… "내신 대비한 대입학습 전략 세워야" 2019-04-17 760
    2361 올해 2학기 고3부터 단계적 무상교육…2021년 전면시행(종합) 2019-04-09 913
    2360 [2020 대입] 수시ㆍ정시 특징 맞춰 대입전략 세우기 2019-04-08 910
    2359 "자사고·외고 선호도↓, 과학·영재고↑"…학부모 조사 2019-04-02 754
    2358 서울 특성화고→일반고 전학 한해 762명…뿌리깊은 일반고 선호 2019-04-02 689
    2357 내년부터 모든 초1~고1 기초학력평가 시험 본다 2019-04-02 772
    2356 초고난도 문항 없애 ‘불수능’ 피한다…재작년 수준 돌아갈 듯 2019-03-28 683
    2355 자사고·외고 올해도 일반고 동시 지원 2019-03-28 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