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족보닷컴 회원이 아니시라면 지금 가입해 보세요!
신규 회원을 위한 2,000포인트와 수학 콘텐츠 4종을 드립니다.

레이어팝업닫기

알림( 0 )

족보닷컴 주요 알림을 확인해 주세요! 알림의 보관기간은 최대 90일입니다.
  • 새로운 알림 메세지가 없습니다.
레이어팝업닫기

교육뉴스

족보닷컴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족보닷컴의 주요 일정과 실시간 소식 및 변동 사항을 확인 하세요.

  • 교육뉴스 뷰리스트
    아랍어는 로또? 외고생 5명 중 1명이 수능 제2외국어로 선택
    공지사항 리스트
      등록일ㅣ2018-10-12 조회수ㅣ3963
    [동아일보]
    1등급 받기 쉽다는 인식 커져 비전공생 아랍어 선택 매년 증가
    지난해 치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외국어고 학생 5명 중 1명은 자신의 전공이나 부전공 언어가 아닌 아랍어를 제2외국어로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외국어고등학교 수능 제2외국어 응시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수능에서 아랍어를 선택한 외고생은 총 1215명이다. 현재 아랍어 전공을 운영하는 학교는 울산외고 1곳뿐이다. 울산외고의 아랍어 전공자 26명을 뺀 1189명은 3년간 공부하지 않은 아랍어를 수능에서 선택했다. 제2외국어 영역을 응시한 전체 외고생의 22.23%에 해당하는 수치다.

    일부 외고에서는 아랍어 선택 비중이 월등하게 높았다. 지난해 경남외고는 156명 중 138명(88.46%)이, 대구외고는 146명 중 101명(69.18%)이 아랍어를 선택했다. 과천외고(49.49%)와 김포외고(45.95%)도 아랍어 선택 비중이 절반에 육박할 정도로 높았다. 네 학교 모두 아랍어과가 없는 학교들이다.

    아랍어 선택 비중은 매년 늘고 있다. 2015학년도 수능에서 아랍어를 택한 비전공 외고생은 182명(3.48%)이었다. 이어 2016학년도 583명(10.96%), 2017학년도 1183명(21.56%)으로 급격히 늘었다. 아랍어는 잘하는 학생이 드문 데다 가르치는 학교가 거의 없다 보니 조금만 공부해도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된 결과다. 또 상대평가의 특성상 응시인원이 많을수록 1등급을 받기 쉽다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9월 초에 접수를 마감한 2019학년도 수능에서도 아랍어 쏠림 현상은 여전했다. 제2외국어 응시생 9만2471명 중 무려 69.02%인 6만3825명이 아랍어를 택했다. 반면 제2외국어 영역에서 자신의 전공언어를 택한 외고생의 수는 오히려 줄고 있다. 2015학년도 자신의 전공언어를 수능에서 택한 외고생은 4344명(83.0%)이었으나 2018학년도에는 3748명(70.1%)으로 감소했다.

    ‘아랍어=로또’라는 그릇된 인식이 확산되고, 학교 현장에서 제2외국어 교육의 파행 현상이 가속화하자 교육부는 2022학년도 수능부터 제2외국어·한문 영역을 절대평가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절대평가로 전환하면 제2외국어 응시생이 대폭 사라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부 대학에서 제2외국어 성적을 사회·과학탐구 과목 성적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절대평가가 되면 이런 활용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이다.

    김한표 의원은 “3년간 배운 전공어가 아닌 아랍어를 택하는 것은 특수목적고인 외국어고의 정체성을 흔드는 문제”라며 “외고가 설립 취지에 맞게 운영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 교육뉴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364 서울 9개 사립대 "현 고1 수능서 이과 선택과목 지정"...'문이과 통합'정책 유명무실해지나 2019-04-24 600
    2363 고3만큼 고민스러운 고1의 대입…선택과 집중이 중요 2019-04-24 587
    2362 떨리는 高1학년의 첫 중간고사… "내신 대비한 대입학습 전략 세워야" 2019-04-17 727
    2361 올해 2학기 고3부터 단계적 무상교육…2021년 전면시행(종합) 2019-04-09 878
    2360 [2020 대입] 수시ㆍ정시 특징 맞춰 대입전략 세우기 2019-04-08 878
    2359 "자사고·외고 선호도↓, 과학·영재고↑"…학부모 조사 2019-04-02 732
    2358 서울 특성화고→일반고 전학 한해 762명…뿌리깊은 일반고 선호 2019-04-02 658
    2357 내년부터 모든 초1~고1 기초학력평가 시험 본다 2019-04-02 744
    2356 초고난도 문항 없애 ‘불수능’ 피한다…재작년 수준 돌아갈 듯 2019-03-28 645
    2355 자사고·외고 올해도 일반고 동시 지원 2019-03-28 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