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족보닷컴 회원이 아니시라면 지금 가입해 보세요!
신규 회원을 위한 2,000포인트와 수학 콘텐츠 4종을 드립니다.

레이어팝업닫기

알림( 0 )

족보닷컴 주요 알림을 확인해 주세요! 알림의 보관기간은 최대 90일입니다.
  • 새로운 알림 메세지가 없습니다.
레이어팝업닫기

교육뉴스

족보닷컴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족보닷컴의 주요 일정과 실시간 소식 및 변동 사항을 확인 하세요.

  • 교육뉴스 뷰리스트
    2019학년도 수시지원 전에 꼭 알아야 할 5가지
    공지사항 리스트
      등록일ㅣ2018-09-04 조회수ㅣ973
    [머니투데이 오세중 기자] [9월 10일부터 각 대학 수시모집 본격화...수시지원 전략은?]

    2019년 주요대학 수시모집 주요전형 일정./그래픽=유정수 디자인기자
    2019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9월10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다. 수시모집에서 합격 가능성을 높이려면 올해 수시의 변화와 특징을 정확히 이해하고, 자신의 비교우위를 잘 분석해 본인에게 유리한 전형을 찾아 체계적인 지원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오는 9월10일부터 시작되는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앞두고 메가스터디교육이 제공한 '2019 수시지원 전에 꼭 알아야 할 5가지'를 살펴본다.

    ◇ 2019 수시지원 전에 꼭 알아야 할 5가지

    1. 목표 대학의 수시 전형 일정에 따라 지원 전략을 달리 세워라

    정시 합격 가능권 대학은 수능 이후 대학별고사를 실시하는 모집전형에 지원한다. 서류 제출부터 면접, 논술 등 대학별고사까지 모든 선발 과정이 수능 이전에 마무리되는 전형에 지원할 때에는 본인의 수능 모의평가 성적을 기준으로 지원 대학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수시모집 합격자는 최초 합격은 물론, 추가 합격의 경우에도 정시모집에 지원을 할 수 없기 때문에 6월과 9월 수능 모의평가 성적을 꼼꼼히 따져 지나치게 하향 지원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정시에서도 합격 가능한 대학은 수능 이후 대학별고사를 실시하는 전형에 지원하는 것이 좋다. 11월 수능시험 성적에 따라 수시와 정시 중 최종 지원 선택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능 점수가 예상보다 좋을 경우 대학별고사 응시를 과감히 포기하고 정시모집에서 좀 더 상향 대학에 지원할 수 있으며, 수능 점수가 예상보다 좋지 않다면 대학별고사 준비에 만전을 기해 수시 합격을 노리는 것이 좋다.

    2. 대학별고사 일정을 정확히 확인하고 지원하라
    대학별고사 시험일이 겹치면 그 대학의 실질 경쟁률이 낮아질 수 있다. 수시모집 전형은 학기 중에 진행되므로 대다수 대학들은 대학별고사를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실시한다. 이에 따라 논술이나 면접, 전공적성검사 등을 실시하는 대학들의 시험 날짜가 겹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대학별고사 일정이 실질 경쟁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수험생들은 이를 꼼꼼히 파악해 지원 포트폴리오를 짜는 것이 좋다. 대학들의 시험일이 겹치면 지원자 및 응시자가 분산돼 결과적으로 그 대학의 실질 경쟁률이 낮아지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3. 학생부 종합 전형은 모교 선배들의 입학 실적을 따져보고 현실적으로 지원하라
    진학지도 경험이 많은 학교 선생님과의 상담으로 선배들의 합격사례를 확인하라. 학생부 종합 전형의 경우, 모교 선배들의 대학별 입학 실적을 현실적으로 따져보고 지원하는 것이 좋다. 학생부 전형은 대학에 따라 내신 성적 반영 교과목 수와 반영 방법 등에서 많은 차이가 있다.

    특히, 종합 전형의 경우 반영하는 전형 요소와 평가 기준이 무척 다양하기 때문에 수준이 비슷한 대학이라도 고교별 합격자 수가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따라서, 진학지도 경험이 많은 학교 선생님과의 상담을 통해 선배들의 합격 사례를 꼼꼼히 확인하고 지원해야 한다.

    4. 꼭 가고 싶은 대학이 있다면 비인기 학과의 경쟁률을 보고 지원하라
    수시에서는 소신 지원 경향이 있어 비인기 학과의 경쟁률이 낮을 수 있다. 수시 지원을 할 때에는 정시 지원 기회가 남아 있기 때문에 많은 수험생들이 소신 지원하려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따라 주요 대학 및 특정 인기 학과로의 쏠림 현상이 나타난다.

    자연계열은 의학계열이나 화공생명, 생명과학 등이, 인문계열은 경영, 경제, 신문방송, 심리 관련 학과들이 매년 꾸준히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목표 대학에 지원할 때 자신의 성적이 다소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인기 학과보다는 비인기 학과에 지원하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 정시에서는 안정 지원을 하는 경향이 있어 비인기 학과의 경쟁률이 낮지 않지만 수시에서는 상대적으로 경쟁률이 낮기 때문에 경쟁 학생들이 몰리지 않는 쪽으로 지원을 한다면 합격의 확률을 높일 수 있다.

    5.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정확히 숙지하고 마지막까지 수능 준비에 최선을 다하라
    마지막 관문인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해야 최종 합격한다는 것을 명심하라. 수시모집은 원서접수부터 대학별고사, 합격자 발표까지 상당히 긴 기간 동안 이뤄진다.

    특히,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대학에 지원했다면 그 여정은 더욱 길다. 학생부와 대학별고사 성적만으로 수시모집에 합격했더라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대학의 경우, 마지막 관문인 수능 등급을 충족해야만 최종 합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시 지원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정확히 숙지하고 이를 반드시 통과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수능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오세중 기자 danoh@mt.co.kr
  • 교육뉴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309 “자사고·일반고 동시 전형해도 된다”…내년에도 현행대로 2018-10-22 2
    2308 아랍어는 로또? 외고생 5명 중 1명이 수능 제2외국어로 선택 2018-10-12 158
    2307 2018학년도 수능 성적 분석 결과 2018-10-12 228
    2306 올해 수능 영어·수학 가형 9월 모평 난이도 유지될 듯 2018-10-12 215
    2305 논술전형 경쟁률 381대 1까지 치솟아 2018-10-12 210
    2304 99% “수시지원”… 53% “학종 가장 열심히 준비” 2018-10-11 246
    2303 9월 모평, 작년 수능과 비슷하거나 약간 어려운 수준 2018-09-07 964
    2302 '수능 난이도 가늠' 9월 모평 내일 실시…60만명 지원 2018-09-04 953
    2301 껑충 뛴 과학고 경쟁률...자사고도 '동시 강세' 예고 2018-09-04 863
    2300 2019학년도 수시지원 전에 꼭 알아야 할 5가지 2018-09-04 974